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0.17 화 16:56
오토헤럴드
이슈&테마
[아롱테크] 고가 부품에 치솟는 새 차 정비 요금부품규격 변화, 외관 디자인 변경 등 부품값과 공임 증가
오토헤럴드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8  10:29:30
   
 

올 해 국내 자동차 시장은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 제작사의 파업, 경기침체 등의 이유로 내수판매가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120만 1576대(2016년 11월 기준)의 누적판매를 기록 지난해보다 3만대 가량 증가(2016년 11월 기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통계를 살펴보면 2010년 이후 다양한 신차 출시와 함께 경기침체 등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을 극복하기 위해 개별소비세 인하 및 노후차 교체 시 세금감면 혜택 등 다양한 신차 판매 정책이 쏟아지면서 신차비율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국토교통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현재 총 자동차등록대수(2천174만4천470대) 중 출고된 지 5년 미만인 차의 비중이 전체 41%(880만7찬166대)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현재 도로를 주행하는 차의 54%(1천168만7천140대)가 2010년식 이후 출고된 차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신차 비중의 증가는 내수시장 증가, 자동차 배출가스 감소 등의 긍정적 측면도 있지만 차량판매가격 상승은 물론 유지비용이 증가하는 등 소비자의 부담 역시 커지고 있는 있다. 일반적으로 자동차 수리 및 유지비용은 연료비와 함께 자동차의 총소유비용(TCO, Total Cost of Ownership)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이다. 

   
 

그런데 최근 자동차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첨단안전 및 편의사양의 적용확대, 배출가스감소 등 친환경 시스템의 적용, 전장화의 확대 등으로 인해 수리 및 유지비용이 증가해 소비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 정비업계의 목소리다.

자동차 사고 등으로 인한 차체수리의 경우 수용성 도료의 적용 및 펄 등 도장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보수용도장 비용이 증가하고 있으며, 고장력강판, 복합소재 등 소재가 첨단화되면서 양면용접 및 본딩 등 수리절차가 복잡해지는 등 정비공장에서의 수리비 및 공임이 올라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소모품교환을 위해 자주 찾은 전무정비업소의 경우에도 소모품 교환비용이 지나치게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예를 들어 디젤매연저감장치(DPF)나 질소산화물저감장치(SCR 또는 LNT) 등 고가의 배출가스저감장치가 적용된 차들의 경우 전용엔진오일을 교환해야 하는데 일반 엔진오일보다 1.5배 이상 비싼 것이 흠이다.

또한 직접연료분사시스템(GDI) 적용 차들은 연소실과 흡기매니폴드 주변의 카본누적으로 인해 플러싱 작업이 필수 정비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는데 이또한 만만찮은 비용이 들어간다. 연비 및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적용되고 있는 스톱앤고(STOP & GO) 적용 차의 경우 잦은 시동으로 인해 일반 배터리보다 충방전효율이 좋지만 가격이 세배 이상 비싼 전용 배터리를 사용해야 한다. 

   
 

이밖에 헤드라이트는 물론 테일램프의 경우도 반영구적이지만 값비싼 LED 램프 등을 고사하더라도 일반 필라멘트 전구(Bulb) 또한 규격이 바뀌거나 외관이 바뀌면서 전구 하나를 교환하기 위해 범퍼를 분리해야 하거나, 머플러를 교환하기 위해 뒷 서스펜션까지 내려야 하는 차종까지 출시되고 있다.

그러다보니 단순 전구를 교환하는데도 부품값을 포함해 2만원 내외의 비용이 발생하는가 하면, 최근 일부 차종에 적용되기 시작한 친환경냉매인 1234yf의 경우 kg당 수 십만원까지 해 에어컨가스를 보충하는데만 50만원 가까이 지출해야 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정비업소를 운영하는 한 정비사는 “최근 신차들은 잔고장이 거의 없어 소모품 교환만 제대로 해 줘도 오래 탈 수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일부 부품의 경우 공용부품이 아니라 전용부품이 사용돼 부품값이 높을뿐 아니라 시스템이나 디자인이 복잡해져 단순 탈부착 작업으로 가능하던 작업들이 범퍼를 분리하는 등 시간이 많이 걸리고 공임도 비싸질 수밖에 없다”며 “이로 인해 소비자들의 부담증가는 물론 불평불만도 많아지고 있는 추세다”라고 밝혔다.[김아롱 기자=카테크]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토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휘청거리는 쉐보레 ‘에퀴녹스는 노...
GM, 재고 많은 캐딜락 CT6 등 일시 생산 중단
[2017 TMS] 야마하 신형 스포츠카 도쿄모터쇼...
[별별차] 무상보증 서비스 100년, 갑옷 입은 군...
단 한 사람을 위한 맥라렌 MSO R 쿠페와 스파이...
BMW 520d 왕좌탈환, 수입차 9월 20.6% ...
BMW, 뉴 520d 럭셔리 스페셜 에디션 출시
제네시스, 상품성 강화한' G80 2018' 출시


렉서스 ES 300h, 미스테리한 베스트 셀링카
수입차 신규 등록 통계를 보면 미스테리한 것이 보인다. 브랜드별 판매 순위, 베스트 셀링카 상위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 [더보기]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산업계 최근의 화두다. 세...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최근 모터쇼의 화두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다. 국가적으로...

[TMS 2017]도요타 인공지능 탑재된 컨셉트-i 라이드 공개

[TMS 2017]도요타 인공지능 탑재된 컨셉트-i 라이드 공개
도요타가 2017 CES에서 처음 선보인 Concept-i 시리즈의 신형 컨셉트 라이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