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18 수 14:11
오토헤럴드
이슈&테마
2017 올해의 차 왕좌는 SM6, G80과 초박빙 승부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7  09:49:59
   
 

르노삼성차 SM6가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주관한 '2017 올해의 차(2017 COTY)'로 선정됐다. 협회는 지난 6일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에서 올해 출시된 65대의 신차 가운데 최종 후보로 선정된 10개 모델을 대상으로 실제 차 테스트와 평가를 진행하고 올해의 차를 선정했다.

올해의 차 후보에는 현대차 아이오닉(HEV)과 제네시스 G80, 기아차 K7, 쉐보레 말리부, 르노삼성차 SM6와 QM6, 쌍용차 티볼리 에어, 메르세데스 벤츠 E300, BMW 740Li, 볼보 XC90이 이름을 올렸다.

   
▲ 2017 올해의 차 르노삼성 SM6(디자인 부문 공동 수상)

디자인, 인테리어, 성능, 안전, 혁신성, 가격만족도 부문 등 20개 세부항목에 대한 평가에서 SM6는 3259점(만점 4000점)을 받아 3257점을 받은 현대차 G80을 단 두 점 차이로 제치고 올해의 차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SM6는 디자인과 안전, 혁신성, 가성비 등에서 다른 후보 모델을 크게 앞서면서 인테리어와 성능 부분이 열세를 만회했다. G80은 인테리어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BMW7 시리즈는 성능, 현대차 아이오닉은 혁신성 부문에서 최고의 점수를 받았다.

   
▲ 볼보 XC90(2017 올해의 SUV)

2017 올해의 차에 선정된 르노삼성차 SM6는 지난 3월 본격 판매를 시작, 월간 판매량(자가용 기준)이 쏘나타를 제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르노삼성차와 르노가 공동 개발한 모델로 파워트레인과 섀시, 실내장식과 인포테인먼트 등을 한국 시장에 맞게 조정해 부산 공장에서 생산되는 국산 차다.

스포츠 세단 수준인 1.26m의 낮은 전고와 4.85m의 전장, 1.87m의 차폭으로 도로에서 뛰어난 스탠스를 보여준다. 2.0ℓ GDI 엔진, 1.6ℓ 터보 GDI 엔진, 2ℓ LPLi 엔진, 1.5L 디젤 엔진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갖고 있다. 가격은 2235만 원~3250만 원이다.

   
▲ 쉐보레 카마로 SS(2017 올해의 퍼포먼스)

SM6는 2017 올해의 차 디자인 부문도 석권해 2관왕이 됐다. 디자인 부문에는 시트로엥 칵투스와 카마로 SS, 아이오닉 일렉트릭, XC90이 경합을 벌였다.

이 밖에도 퍼포먼스 부분에는 카마로 SS, 그린카 부분에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SUV 부문에서는 XC90이 각각 올해의 차 부문별 수상자로 확정됐다. 협회 관계자는 “내수 시장이 많이 위축돼 있다. 올해의 차로 선정된 모델을 중심으로 2017년 신차와 함께 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2017 올해의 그린카)

올해의 차를 수상한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모든 임직원이 하나되어 만든 차가 전문가 그룹의 인정을 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고 또 기쁘다"며 "르노삼성은 앞으로 SM6와 같이 고객 모두에게 사랑 받는 차들을 계속해서 선 보일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국내 자동차 전문 미디어를 중심으로 설립된 단체로 2017 올해의 차 평가에는 20명의 회원이 참여했다. 시상식은 새해 1월5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있을 예정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자수첩] 달라도 너무 다른 벤...
쏘나타로 치면 1200대, 스케일이 다른 상용차 판...
아우디 막둥이 A1, 더 커지고 럭셔리하게
올 뉴 크루즈 출시, 1.4 터보 달고 9년 만에 ...
모닝은 거의 밑지는 장사, 거짓말 아닙니다
멕시코 부메랑, 트럼프 '어 이게 아닌데'
현대차가 주문한 금메달 500개 ‘어디에 쓰려고’
작년 중국 자동차 판매 폭스바겐 1위, 현대차 3위


볼보자동차 S60 D4, 이제 변화가 필요한 때
볼보자동차는 누구나 안전하다고 생각한다. 3점식 안전띠, 사각지대 감지 시스템, 시티 세이프티, 그리고 긴급제동시스템 ... [더보기]
손지창의 테슬라 모델X 급발진은 가능한 것일까

손지창의 테슬라 모델X 급발진은 가능한 것일까

최근 탤런트 손지창씨의 전기차 급발진 사고에 대한 관심...
車 산업의 새로운 기적은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車 산업의 새로운 기적은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정유년 2017년이 밝았다. 작년 후반부터 연말연시가 ...

르노삼성, 올해 27만대로 내수 3위 탈환 선언

르노삼성, 올해 27만대로 내수 3위 탈환 선언
르노삼성자동차가 내수 판매 3위 탈환을 선포했다. 박동훈 르노삼성차 사장은 18일 가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