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8.22 화 10:34
오토헤럴드
리뷰 및 테스트
정교한 주행, 세심한 디자인 '제네시스 G80 스포츠'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1  20:10:04
   
 

처음부터 스포츠 모드로 달렸다. 11월 첫 날, 갑작스러운 한파로 인적이 드문 파주 헤이리 마을을 빠져나와 자유로에 진입하면서 가속페달을 힘껏 밟았다. 완만하게 굽은 진입로를 만났지만, 속도는 줄이지 않았다. 계기반 스피드 미터 게이지는 80km를 가리키고 있다. 속도를 더 올리면서 운전대를 잡은 손에 힘을 줬다.

짧은 순간, 보디는 견고하고 노면을 움켜쥐는 그립감이 쫀득하게 전달된다. 기대했던 것보다 뛰어나다. 달려야 할 차로를 점유하고 속도를 더 올려봤다. 370마력의 최고출력과 52.0kg.m의 최대토크가 속도를 빠르게 상승시켜 준다. 가속 성능을 스포츠 세단의 기준으로 생각한다면 직접 경험해 보기를 권한다. 어떤 차도 부럽지 않을 정도로 경쾌하고 빠르게 속도를 올려 준다.

   
 
   
 

배기음은 원래의 엔진 소리에 스피커로 나오는 디자인 소리가 뒤섞였다. 거칠게 가속을 하면 제네시스 G80 스포츠의 이 날카로운 배기음이 빠르게 따라붙는 재미가 쏠쏠하다. 제네시스 G80 스포츠에 올려진 엔진은 람다 3.3 V6 터보다. 트윈 터보 시스템이 사용됐고 토크맵과 응답성을 높여주는 스포츠 모드는 이렇게 확실한 변화로 달리는 재미를 선사했다.

림폭을 키운 3 스포크 운전대와 패들 시프트, 단단하게 세팅된 스포츠 전용 시트는 이런 재미를 배가시켜준다. 노면을 받아 들이고 작은 진동에 반응하며 가속 페달에 응답하는 차체의 움직임이 운전대와 시트로 고스란히 전달된다. 30km 남짓한 거리, 그것도 자동차전용도로를 달린 탓에 AWD(HTARC)의 궁합, 더 이상의 세심한 부분은 살피지 못했다.

   
 
   
 

내·외관의 변화는 꼼꼼하게 살펴봤다. 섬세함에 공을 들인 흔적들이 많다. 주행 방향에 맞춰 작은 LED 램프가 차례로 점등되는 시퀀셜 방향 지시등과 어댑티브 풀 LED 헤드램프는 정교했다. 아웃 사이드미러의 램프도 같은 방식이다. 램프에는 제네시스 로고가 선명하게 각인됐다.

프런트 그릴과 램프, 알로이 휠에 동(銅)색상으로 포인트를 준 세심함도 보인다. 후면은 다크 틴티드 리어 콤비 램프와 듀얼 트윈팁 머플러, 블랙 하이그로시 리어 디퓨저로 마감해 스포츠 세단의 존재감을 강조했다. 아웃사이드미러캡이 카본처럼 강한 소재로 마감됐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프리미엄 브랜드의 스포츠 트림이 대개 그래서다.

   
 
   
 

타이어는 245/40R 19(앞), 275/35R 19(뒤) 콘티넨털이 장착됐다. 편평비가 낮은 만큼 노면 상태는 정직하게 받아들인다. 인테리어 포인트는 시트다. 리얼 카본과 알루미늄이 도어의 안쪽과 대시보드 등에 사용되면서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스포츠 전용 시트는 적당한 무르기로 탑승자를 보듬는다. 스포츠 블루 시트는 특히 색다른 느낌이다.

나파 가죽의 시트는 자세가 흐트러질 수 있는 순간에도 든든한 지지력을 보여준다. G80 스포츠의 기본 가격은 6650만 원이다. 시승 차는 여기에 스마트 센스 패키지(250만 원), 뒷좌석에 컴포트 패키지(180만 원)와 듀얼 모니터(250만 원)가 추가됐다. 모두 합치면 7330만 원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별별차] 17만원 짜리 '레드 ...
제네시스 전기차 1회 충전 500km 이상 주행
8월 위기설, 자동차 산업의 몰락이 다가온다
BMW 컨셉트 Z4 페블비치서 세계 최초 공개
닛산 풀사이즈 SUV ‘2017 ...
외면 받는 모터쇼, 유럽 텃밭 브랜드 IAA 대거 ...
3.5톤 이스즈 중형 카고 엘프 국내 시장 진출
푸조, 스타필드 하남 ‘New SUV 푸조 팝업스토...


스팅어 디젤의 색다른 맛 '이코노미 파워'
고성능에 초점이 쏠려 있는 스팅어의 디젤 2.2를 시승했다. 기본적인 사양 구성은 가솔린 버전과 같지만 2199cc 디... [더보기]
8월 위기설, 자동차 산업의 몰락이 다가온다

8월 위기설, 자동차 산업의 몰락이 다가온다

자동차 산업이 심상치 않다. 국내 경기가 부진한 탓도 ...
성능에서 연비까지 업데이트로 해결하는 자동차

성능에서 연비까지 업데이트로 해결하는 자동차

최근 자동차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발전과 함께 다양한...

[별별차] ‘윈드 익스플로러’ 바람의 힘으로 5000km

[별별차] ‘윈드 익스플로러’ 바람의 힘으로 5000km
풍력 발전으로 배터리를 충전해가며 호주 대륙을 횡단한 자동차가 있다. 독일 출신 엔지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