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무공해 H350 FCEV 유럽 상용차 시장 공략
현대차, 무공해 H350 FCEV 유럽 상용차 시장 공략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6.09.2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21일(현지시각) 독일 니더작센주 하노버에서 열린 ‘2016 하노버 모터쇼'에 콘셉트카 1대와 양산차 5대를 출품하면서 유럽 상용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했다.

세계 최대 상용차 모터쇼인 ‘하노버 모터쇼’에서 현대차는 H350 FCEV 모형 1대, H350 2대, 마이티 1대, 스타렉스 1대, 엑시언트 1대 등 6개 차종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지난 ‘2014 하노버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 H350의 카고밴과 트럭 등 특장 모델을 공개해 유럽 소비자의 입맛에 맞춘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이번 모터쇼를 통해 기존 H350에 수소전기차 시스템을 더한 콘셉트카 H350 FCEV를 선보여 상용차 부분에 대한 친환경 기술 개발 의지를 보였다.

 

또한 현대차는 국내에서 28년간 기술 노하우를 쌓은 중형 트럭 마이티를 유럽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해 모터쇼에 참석한 관람객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한성권 사장은 이날 보도발표회를 통해 “현대차는 소형상용차를 비롯해 버스와 트럭까지 다양한 상용 라인업을 갖추었다”며 “현대차가 승용에 이어 상용 부문에서도 글로벌 톱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소형상용차에서 대형 트럭까지 상용차 풀라인업을 갖추고 130여 개국에 상용차를 수출하고 있다. 향후 유럽시장 판매망과 상품 라인업을 확대해 신시장 고객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갈 계획이다.

이번 하노버 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H350 FCEV 콘셉트카는 완전 무공해 차량으로 현대차가 독자 개발한 고효율 연료전지 시스템과 구동계를 탑재했다.

 

H350 FCEV 콘셉트카는 24kW급 (0.95kWh) 고효율 리튬이온폴리머배터리를 장착했으며 약 100kW의 강력한 구동 모터를 활용해 약 150km/h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또한 H350 FCEV 콘셉트카에는 총 175ℓ 대용량 연료탱크가 적용돼 최대 420km를 주행 할 수 있어, 실용성에서도 두각을 나타낸다.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상용차의 실용성 그리고 세단 수준의 편의성을 동시에 갖춘 마이티는 올해로 출시된 지 28년을 맞는 현대차의 대표 중형 트럭이다.

마이티는 최고출력 170마력(ps), 최대토크 62.0kg·m의 강력한 동력 성능을 자랑하는 F엔진이 적용됐으며 운전자의 거주 공간 및 편의성 극대화,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과 내구성, 향상된 연비 효율 등을 특징으로 한다.

또한 마이티는 제동성능이 탁월한 4휠 디스크브레이크를 적용하는 한편, 언덕길 발진보조장치(EHS), 차선이탈경보장치(LDWS), 차체자세제어장치(VDC) 등 각종 첨단 안전 사양을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