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쉬, 명절 장거리 운전 차량 점검법 소개
보쉬, 명절 장거리 운전 차량 점검법 소개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6.09.0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계속되던 무더위가 누그러지고 어느새 한가위가 1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추석 연휴는 5일이나 되는 만큼 지난해 추석 연휴 하루 평균 교통량인 445만대 보다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에 문제가 발생해 교통사고로 이어지는 불상사를 막기 위해 장거리 이동 전 차량 점검을 꼭 해야 한다. 이에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는 명절 장거리 운전 차량 점검법을 소개한다.

Check point 1. 시동 걸기 전 배터리 점검

배터리는 시동을 걸고 차량 내 조명, 음향, 냉난방 기능을 가능케 하기에, 수시로 체크해야 하는 부품 중 하나다. 기본적인 배터리 상태를 확인하려면, 밝은 곳에서 배터리 상단에 있는 투명한 유리 혹은 아크릴로 덮여있는 인디케이터의 색을 체크하면 된다.

색이 초록색이면 정상, 검정색이면 충전이 필요한 상태이며 색상이 투명하다면 점검 및 교체가 필요하다.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배터리 단자 연결부가 견고하게 연결되어있는지 확인하고, 배터리 단자의 백화현상 여부나 연결선의 피복상태 등을 살펴보아야 한다.

통상적으로 자동차 배터리의 수명은 3년 내외로 알려져 있지만 여러 요인에 의해 수명이 달라진다. 최근에는 블랙박스와 같이 차량 내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나기에 더욱 정기적인 배터리 상태 점검이 필요하다.

Check point 2. 밤길 운전 대비 전조등 점검

장거리 운전에 야간 운전은 불가피하다. 차가 덜 막히는 야간 시간대를 공략하는 운전자라면 시야 확보를 위해 전조등 상태를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차량 앞과 뒤에서 모두 전조등이 원활히 작동되는지, 빛의 밝기는 적당한지를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전조등의 전구는 소모품이기 때문에 수명이 다하면 바로 교체해야 한다. 규격에 맞지 않는 높은 와트의 제품을 사용해 전구가 고장 나면 주변 장치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전구 교체 전 전조등 규격 확인은 필수다.

Check point 3. 안전 운전 위한 브레이크 패드 점검

브레이크 패드는 고속으로 회전하는 브레이크 디스크를 멈추게 해 자동차를 정지시키는 역할을 한다. 정체가 심한 고속도로에서 장거리 운행을 할 경우 브레이크를 사용하는 횟수가 증가하여 브레이크 패드 역시 마모될 수 밖에 없다.

브레이크는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평소보다 반응이 느리거나 밀리는 느낌이 있다면 그 즉시 점검을 받아야 한다.

보쉬코리아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김철우 상무는 "명절 장거리 운전은 자동차에 과부하를 걸리게 하기 쉽다“며, “미리 자동차를 점검해 안전하고 풍성한 한가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