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워셔액 사용법을 위한 궁금증 A to Z
안전한 워셔액 사용법을 위한 궁금증 A to Z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6.08.1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차량 관리 필수품 중 하나인 차량용 메탄올 워셔액의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보쉬 애프터마켓 사업부에서는 보다 안전한 워셔액 사용법을 위해 워셔액에 대한 궁금증을 짚어보았다.

▲궁금증 하나= 메탄올 vs 에탄올?

메탄올은 로켓연료, 광택제 등으로 쓰이는 화학물질이다. 일정량 이상 섭취 시, 체내에서 포름알데히드로 바뀌어 영구적 신경 손상이나 실명까지 초래할 수 있는 유독성 물질이다.

에탄올은 에틸알코올이라고도 불리며, 술의 주성분이라고 하여 주정으로도 불린다. 에탄올은 체내에서 상대적으로 독성이 낮은 아세트 알레히드라는 물질로 변화해 음용이 가능하다.

독일 등 자동차 선진국에서는 메탄올 함유량을 규제하거나 인체 유해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에탄올을 워셔액 원료로 사용하도록 하는 데 반해 국내에선 아직 이렇다 할 규정이 없다.

▲궁금증 둘= 워셔액 대신 물 사용?

워셔액 대신 물을 사용하면 엔진 열기 혹은 여름철 급격한 온도상승 등으로 인해 세균이 번식해 레지오넬라균 감염 및 급성폐렴 가능성을 초래할 수 있다.

또, 겨울철 영하로 기온이 내려가게 되면 물이 얼 가능성도 충분하다. 앞유리 세척 효과를 위해서도 긴급한 상황이 아니라면 물보다는 워셔액을 사용한다.

▲궁금증 셋= 워셔액 사용법?

흔히 워셔액은 차량 유리창에 사용하기 때문에 인체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워셔액 사용 시 보닛 틈새로 워셔액이 들어와 기체로 변해 차 안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

워셔액의 유입을 최소화하려면, 워셔액을 뿌릴 때 공기가 차량 내부로만 순환되도록(내부순환모드) 한다. 그리고 주행 중 워셔액이 모두 날아간 뒤에는 내부순환모드를 해지해 환기시켜주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