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싼타페 가격 폭락, 신형 출시 후폭풍
중고 싼타페 가격 폭락, 신형 출시 후폭풍
  • 오토헤럴드
  • 승인 2012.02.1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 싼타페의 거래량이 급증하고 있다.

싼타페의 중고차 거래량 증가는 SUV 인기에 따른 수요증가와 눈이 자주 오는 계절적인 요인도 있지만, 4월 출시 예정인 완전변경 신차의 영향으로 중고차 처분 문의가 증가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중고차 전문 사이트 카피알은 1, 2월 국산 중고차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그랜저 TG와 NF쏘나타에 이어 두 달 연속 싼타페가 3위를 차지하며, 기존 베스트 셀링카인 SM5, 아반떼HD의 거래량 보다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

업계에선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 패밀리룩에 고급스러운 그릴과 전조등을 적용하고 보다 커진 외형에 세련되고 역동적인 감각을 더해 기존 모델과 확실한 차별화를 이룰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카피알 마케팅 담당자는 “부분변경과 달리 완전변경 신차의 출시는 기존 모델의 중고차 시세를 큰 폭으로 떨어뜨리는 요인”이라며 “신차가 나오면 싼타페 1세대, 2세대 모델들이 구형 이미지로 인한 중고차 시세가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지난 해 연말부터 싼타페 중고차 처분을 위한 시세 문의 상담이 증가하고 있으며, 현재는 지난 12월보다 상담은 20% 이상, 매물등록은 15% 이상 증가했다.

현재 2011년형 싼타페 MLX 럭셔리급 중고차 시세는 2300만 원선으로 1년 사이 78% 수준까지 잔존가치가 하락했다. 투싼ix(80~82%)나 경쟁 모델인 스포티지R(92%), 쏘렌토R(88~86%)의 잔존가치와 비교해도 큰 폭의 시세 하락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