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 일반 딜러 중고차 진단보증 지원센터 확대
SK엔카, 일반 딜러 중고차 진단보증 지원센터 확대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6.03.2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엔카닷컴이 일반 딜러의 중고차를 진단하고 결과를 보증해주는 지원센터를 확대해 소비자가 믿고 살 수 있는 보증 중고차를 더욱 늘렸다고 29일 밝혔다. 진단ž보증 지원센터는 SK엔카 진단평가사가 일반 딜러의 중고차를 진단해주고 그 진단 결과를 보증하는 곳으로, 보증 받기 어려운 전국 일반 딜러의 중고차를 믿고 구매할 수 있게 해준다.

진단 항목에는 기본적인 모델명, 세부 등급, 변속기, 연식, 배기량은 물론 중고차 구입에 중요한 사고 여부, 프레임의 교환 및 판금 여부, 외부 패널의 교환 여부, 편의장치 유무 등이 포함된다. SK엔카는 중고차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 믿을 수 있는 확실한 진단 결과를 제공하며, 진단 결과 오류 시 3개월/5000km 이내에 진단비의 최대 20배를 보상해준다.

소비자는 진단ž보증 지원센터에서 진단받은 일반 딜러의 ‘엔카보증차량’을 SK엔카 홈페이지에서 쉽게 구분해서 볼 수 있다. 또한 SK엔카 진단평가사의 총평과 함께 차의 프레임, 외부 패널의 교환 여부를 입체적인 그림으로 볼 수 있어 사고 여부 및 주요 부위의 교환, 판금 여부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인천광역시 서구에 새로 오픈한 SK엔카 지원센터는 중고차 매매단지를 방문하기가 부담스러운 소비자를 위해 판매 딜러와 직접 만나 편하게 계약할 수 있는 곳을 특별히 마련했다. SK엔카에서 엔카보증차량을 보고 SK엔카 인천 지원센터만 방문하면 쉽고 편리하게 보증 받은 중고차를 구입할 수 있다.

중고차 판매 딜러는 SK엔카의 철저한 진단과 보증을 받아 판매하는 중고차의 신뢰도를 높여 보다 빠른 시일 내에 원하는 구매자를 만날 수 있다. 엔카보증차량 중 가장 많이 등록된 현대 싼타페 DM 디젤 2.0의 경우, 1일 평균 조회수가 보증 받지 않은 차 대비 4.5배 많고, 평균 판매 완료 기간 역시 약 8일 빠르다.

SK엔카 박홍규 사업총괄본부장은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중고차를 늘리기 위해진단ž보증 지원센터를 확대했다”며 “일반 딜러의 중고차도 보증을 받아 판매하면,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 안심하고 사고 팔 수 있어 더 나은 중고차 문화 환경 조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