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코리아ㆍ벤츠ㆍ혼다 제작 결함 3215대 리콜
FCA코리아ㆍ벤츠ㆍ혼다 제작 결함 3215대 리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6.03.1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FCA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승용·이륜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4일 밝혔다.

FCA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지프체로키 등 4개 차종의 경우 다음과 같이 제작결함이 발견되었으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3월 15일부터 FCA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 점검 및 교환 등을 받을 수 있다.

▲에어백 컨트롤 시스템의 오류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지 않은 상황임에도 앞열 에어백이 전개되거나 좌석안전띠 프리텐셔너가 작동돼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으며 리콜대상은 2001년 03월 09일부터 2003년 03월 28일까지 제작된 지프그랜드체로키, 지프체로키 741대이다.

▲파워 테일게이트 ECU 전기 배선 연결부에 수분이 유입되어 파워 테일게이트가 작동되지 않거나 전기배선에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5년 02월 24일부터 2015년 09월 03일까지 제작된 지프체로키 529대다.

▲ABS 모듈 접지단자 불량으로 수분이 유입될 경우 ABS 또는 ESC 시스템이 작동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2년 09월 04일부터 2013년 03월 13일까지 제작된 프리몬트 288대다.

▲유압식 파워스티어링 호스를 고정하는 부품의 장착 불량으로 호스가 이탈되어 오일이 샐 경우 조향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거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으며 리콜대상은 2015년 03월 09일부터 2015년 05월 06일까지 제작된 지프컴패스 151대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C-클래스의 경우 에어백(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시스템社 부품) 제어장치 내부결함으로 습기 유입시 전원공급장치가 부식되어 이로 인해 차량충돌 시 에어백이 미전개되거나 충돌하지 않아도 에어백이 터지는 등 오작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7년 01월 31일부터 2008년 12월 03일까지 제작된 C200 KOMPRESSOR 등 10개 차종 1378대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3월 14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 교환을 받을 수 있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NSS300(FORZA) 이륜자동차는 뒷바퀴 브레이크 호스의 제작결함으로 브레이크 오일이 샐 경우 주행 중 뒷 브레이크가 작동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3년 06월 12일부터 2013년 10월 01일까지 제작된 NSS300(FORZA) 이륜자동차 128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3월 15일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 점검 등을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FCA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혼다코리아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