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독주 속 도요타 캠리 톱3 진입
BMW 독주 속 도요타 캠리 톱3 진입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2.02.0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수입차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BMW의 독주는 여전했고 도요타 캠리는 출시 한 달만에 433대가 판매되며 화려하게 컴백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1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는 전월인 지난 해 12월보다 19.8%, 지난 해 1월보다는 9.0% 증가한 9441대를 기록했다.

BMW는 2347대로 1위 자리를 지켰고 메르세데스-벤츠 1330대, 아우디 1148대, 폭스바겐 1119대의 순을 기록한 가운데 캠리를 앞 세운 도요타가 794대로 바싹 추격했다.

포드(369대), 크라이슬러(368대), 혼다(353대), 렉서스(294대), 미니(247대), 닛산(209대), 푸조(176대) 등이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산이 6840대로 전체 판매량의 72.5%를 차지했고 일본산 1816대(19.2%), 미국 785대(8.3%) 순이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BMW 520d(753대)와 528(583대), 도요타 캠리(433대) 순이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전무는 “1월 수입차 신규등록은 설연휴로 인한 영업일 감소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신차투입과 대기물량 해소로 증가했다” 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