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민 공략 나선 쉐보레 '지역경제 동반성장'
지역민 공략 나선 쉐보레 '지역경제 동반성장'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6.02.1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이 주요 거점인 인천광역시를 비롯, 지역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시장점유율을 끌어 올리고 이를 통해 자동차 산업 동반성장과 지역 경제발전에 앞장선다고 18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18일, 인천시 청사에서 제임스 김 사장,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 고남권 지부장, 유정복 인천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사회 공동발전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지엠과 인천시를 포함, 6개 단체가 공동으로 체결한 이번 업무협약은 인천 내 쉐보레 판매 확대 및 지역 순환경제 발전을 통한 인천 가치 재창조에 초점이 맞춰지며, 인천가치 재창조를 위한 ‘우리는 인천’ 캠페인 추진, 내 고장 중소기업 제품 애용 캠페인, 인천지역 내 쉐보레 점유율 향상을 위한 활동, 친환경 자동차 및 첨단 자동차 보급 확대 등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제임스 김 사장은 ”이번 협약이 지역 내 쉐보레 제품 판매증진 등 경제 활성화를 통한 동반성장은 물론, 인천지역 자동차 산업과 경제발전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지엠과 이해관계가 밀접한 지방자치단체와 유관 경제 기관이 지역발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참여한 만큼 내실있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유정복 시장은 “중국발 리스크 등 글로벌 경제위기로 국가 및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특히, 자동차 산업은 인천시의 미래 먹거리 8대 전략 산업 중 하나인 만큼, 인천의 주요 가치인 한국지엠을 중심으로 한 자동차 산업 연계 협력강화를 통해 지역기반 기업의 견실한 성장과 지역사회 기여라는 선순환적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이번 협약에 따라 인천상공회의소와 인천경영자총협회 회원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쉐보레 차량 특별 프로모션, 무상점검 서비스, 차량 구매 캠페인, 제품 전시 등 다양한 특별 판촉 및 홍보 활동을 전개해 인천지역의 쉐보레 판매 견인에 힘쓸 계획이다.

한국지엠은 인천가치 재창조를 위한 ‘우리는 인천’ 캠페인에도 적극 참여한다. 인천지역에서 판매한 쉐보레 차량 대수에 대해 매칭 펀드 방식으로 사회공헌 기금을 조성, 지역내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복지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또한, 인천 소재 중소기업 제품의 애용을 독려하고, 인천유나이티드FC의 활성화를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협약 참가 단체들은 인천지역 친환경 및 첨단 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한 협력도 강화한다. 정부의 친환경차 지원 확대에 맞춰 인천지역의 친환경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대시민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시승행사를 개최해 한국지엠 친환경자동차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스마트카, 자율주행차 등과 같은 미래형 첨단 자동차의 운행기반 조성을 위한 방안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