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교통체계(ITS)`로 교통 정보 활성화
`스마트 교통체계(ITS)`로 교통 정보 활성화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2.01.3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해양부는 `스마트 교통체계 확대를 통한 교통정보 활성화`를 국가경쟁력 강화 및 국민편의를 위한 선도과제로 선정하고 2020년까지 관련 인프라 및 콘텐츠를 확대하기로 했다.

청와대 충무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제27차 회의`에서 이와 같은 계획을 발표하고 `스마트 교통체계`를 통한 첨단 교통선진화 시스템 구축을 지속 추진키로 했다고 30일 오전 국토해양부가 밝혔다.

먼저 스마트 교통인프라와 관련, 2015년까지 국토부 도로부문 예산의 2% 수준으로 투자를 단계적 확대해 특별시․광역시 등 대도시권 간선도로를 중심으로 ITS 인프라를 전국 도로대비 14%(2011년)→30%(2020년)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2020년까지 신규 국도 약 640km등을 대상으로 도로 건설 시 ITS를 패키지로 구축해 사업비용을 절감하고 신규 도로에 대한 ITS 인프라 확충을 유도한다.

이와 더불어, 도로-차량(V2I)간, 차량-차량(V2V)간 통신할 수 있는 차세대 ITS 인프라를 2,000개소(2011년)→15,000개소(2020년)으로 확대해 교통사고·장애물 정보 제공, 차로이탈 경고 등 도로 안전 정보 제공을 강화할 예정이다.

교통정보 활성화 측면에서는 민간의 자유로운 교통정보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쉽게 공공기관 교통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교통정보 유통표준을 구축하고,위치기반 정보와 트위터 등 소셜 네트워크 매체를 적극 수용해 보다 개인화된 소비자 맞춤형의 교통정보 콘텐츠를 개발 및 제공할 예정이다.

국토해양부는 스마트 교통체계 확대에 따라 교통혼잡·사고·물류비용의 절감으로 연간 11.8조원 이상의 사회적 편익이 발생하고 교통정체 등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이 약 12% 감소(교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한, 산업적인 측면에서도 전자·통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소기업 위주의 전후방 동반성장 효과가 발생해 양질의 고용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앞으로도 스마트 교통체계 확대에 발맞추어 교통예보 서비스 등 차세대 컨텐츠 확대를 위한 관련 R&D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ITS 수출지원 전담기구 설치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