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 게이트에도 폭스바겐 중고차값 강세 여전
디젤 게이트에도 폭스바겐 중고차값 강세 여전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10.2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엔카닷컴이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폭스바겐 매물의 시세를 분석한 결과, 독일 폭스바겐 그룹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에도 불구하고 중고차 시세 변화는 미미하다고 29일 밝혔다.

10월 기준 폭스바겐 골프 7세대, 뉴 제타, 더 비틀, 뉴 티구안, 더 뉴 파사트의 2014년식 시세는 독일 폭스바겐 그룹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불거지기 전과 대비해 평균 1.9% 하락했다. 2013년식은 평균 1.5% 하락했다.이는 BMW의 시세가 같은 기간 2014년식 0.5%, 2013년식 1.1%, 벤츠 2014년식 1.0%, 2013년식 0.5% 시세가 하락한 것과 대비했을 때 조금 높은 수준이다.

이는 상대적으로 인기가 낮은 뉴 제타와 더 비틀, 더 뉴 파사트의 시세가 폭스바겐의 시세 하락률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며, 배출가스 조작 파문에도 불구하고 인기 모델의 시세는 크게 하락하지 않았다. 인기 모델인 골프 7세대와 뉴 티구안의 시세 하락률은 2014년식 1%, 2013년식 0.8%로 1% 내외 수준을 기록하며 뉴 제타, 더 비틀, 더 뉴 파사트에 비해 하락폭이 적었다.

SK엔카 관계자는 “폭스바겐의 시세가 BMW나 벤츠보다 조금 더 하락했으나 이는 일반적인 하락폭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이라며 “이번 폭스바겐 사태가 브랜드 이미지에는 영향이 있겠지만, 리콜을 받지 않아도 자동차의 안전 및 성능에는 직접적인 영향이 없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출가스 조작으로 폭스바겐과 함께 홍역을 치른 아우디는 뉴 A4, Q5, Q3의 시세를 분석한 결과, 9월 대비 2014년식은 평균 0.7%, 2013년식은 평균 1.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우디 역시 BMW나 벤츠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시세 하락 정도를 봤을 때 이번 논란이 잔존가치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SK엔카 관계자는 “폭스바겐 사태가 불거진 초기에는 중고차 시장에 전반적으로 폭스바겐 잔존가치 하락에 대한 우려가 퍼져있는 것으로 보였으나, 딜러들이 매입가는 낮추는 대신 판매가를 크게 하락시키지 않아 전체 시세가 크게 하락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유로5 엔진의 중고차에 비해 신차의 연비가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 또한 중고차 수요를 낮추지 않는데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중고차 거래 현장에서도 폭스바겐의 잔존가치 하락을 걱정하며 다른 브랜드를 알아보겠다는 소비자가 있는 반면, 이번 사태로 폭스바겐 중고차 가격이 100만원이라도 하락하면 당장 구매하겠다는 대기 수요도 있는 등 반응이 다양했다”며 “국내 시장에서 폭스바겐의 시세 폭락이나 디젤차의 위기를 논하기에는 아직 중고차 수요에 큰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