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우회도로 이용으로 고향길 빠르고 편안하게!
설 연휴 우회도로 이용으로 고향길 빠르고 편안하게!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2.01.16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설 연휴가 지난해보다 짧아  전국 고속도로 정체가 더욱 심할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부 구간은 `우회도로`를 이용하면 30분 이상 단축할수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해양부는 국민들이 설 명절기간 고향길을 빠르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근 2년간 설 연휴에 심한 정체가 발생한 고속도로 4개 구간과 이를 우회할 수 있는 민자고속도로 및 국도를 대상으로  교통상황을 분석하여 발표했다.

교통상황 분석결과 경부고속도로 양재~안성간 귀성길은 용인서울고속도로(헌릉~흥덕)를 경유하는 우회도로의 교통상황이 원활한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남부권 헌릉IC에서 용인서울고속도로에 진입하여 지방도 311호선을 경유, 오산IC에서 경부고속도로에 진입하는 헌릉~오산간 우회도로 구간은 안성까지 30분가량 단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용인서울고속도로는 주로 수도권 남부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이용자가 많은 반면, 설․추석 명절 연휴기간에는 오히려 이용자가 줄어 우회도로로써 활용을 적극 고려할 만하다.

2010년 개통한 평택-화성간은 북오산IC를 통해 안성까지 이용할 경우 20분가량 단축됐으나 헌릉~오산간 우회도로 구간보다 17km 이상 돌아가는 것이 단점이다.

중부고속도로(하남~오창) 귀성길은 정체시 국도17호선을 경유하는 우회도로 교통상황이 원활한 것으로 분석됐다.
 
하남 천현삼거리에서 국도43호선,국도45호선,국도42호선을 경유하여 양지IC사거리에서 국도17호선을 이용하면 오창IC까지 최대 48분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해안고속도로(매송~서평택) 귀성길은 국도39호선과 국도82호선을 경유하는 우회도로 교통상황이 원활한 것으로 분석됐다.
 
안산 양촌IC에서 국도39호선에 진입해 화성 율암교차로에서 국도82호선을 이용한 경우, 서평택IC 까지 최대 41분 단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화성 율암교차로에서 국도82호선을 이용하지 않고 국도39호과 국도38호선을 이용한 경우, 서평택IC 까지 최대 30분 단축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으나 국도39호선 안중사거리에서 서평택IC까지 신호교차로 구간(약 17km)을 경유하는 것이 단점이다.
 
영동고속도로(신갈~여주) 귀성길은 국도42호선을 이용하여 우회할 수 있으나, 고속도로와 우회도로간 소통상황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2년간 귀성길은 경부선, 서해안선, 중부선 등 수도권 고속도로 주요 3개 구간에서 우회도로 교통상황이 원활한 것으로 분석됐고, 귀경길은 명절 당일에 중부선, 서해안선 등 2개 구간에서 우회도로 교통상황이 원활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해양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교통분석 자료와 우회도로 교통상황을  인터넷(http://www.its.go.kr) 및 Facebook “명절교통정보나누기” 페이지등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