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780마력 최강 성능 스페셜 버전 ‘F12tdf’
페라리, 780마력 최강 성능 스페셜 버전 ‘F12tdf’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10.1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리가 가장 강력한 양산형 모델로 손꼽히는 F12베를리네타의 고성능 스페셜 버전 ‘F12tdf’를 최초로 공개했다.

F12tdf는 전설적인 내구레이스인 투르드프랑스에 대한 오마쥬다. 페라리는 1950년대와 60년대 이 대회에서 화려한 성적을 거두었는데, 특히 1956년 250 GT 베를리네타는 4회 연속 우승을 거머쥐며 투르드프랑스를 제패했다.

F12tdf에서 ‘tdf’는 Tour de France의 약자로, 트랙과 공공도로를 넘나드는 궁극의 로드카라는 자신감의 표현이다. 이 모델은 오직 799대 한정 생산된다.

 

F12tdf는 페라리 DNA의 핵심 요소인 엔진, 공기역학, 차량 동력학을 아우르는 기술 혁신에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그 결과 F12tdf는 가속성능, 노면 유지성능 그리고 민첩성에서 최강의 성능을 자랑한다.

F12tdf의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은 올해의 엔진상에서 두 번이나 대상을 수상한 F12베를리네타의 엔진에서 파생됐다. 8500rpm에서 최고 출력 780 마력을 뿜어내며, 리터당 출력은 125마력에 이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2.9초, 시속 200km까지는 7.9초만에 도달하는 강력한 성능을 바탕으로 페라리 피오라노 서킷에서 랩 타임은 1분 21초를 기록했다.

 

차체의 동적 특성은 뒤쪽 타이어에 비해 앞쪽 타이어의 비율을 8% 증가시킴으로써 특히 코너링에서 폭발적인 횡가속도를 낸다. 타이어의 사이즈 변화로 발생하는 오버스티어 현상은 뒷바퀴가 수직축을 중심으로 회전하는 리어-휠 스티어링 시스템을 통해 해결했다.

버츄얼 숏 휠베이스라고도 불리는 이 시스템은 다른 동적 제어 시스템과도 연결되어 경주용 차량 수준의 스티어링 휠 반응속도를 보인다.

또한 굽은 도로나 트랙 등 도로상황에 관계없이 고속 주행에서의 안정적인 제어력을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F12tdf는 12기통 프론트 엔진 쿠페 차량 중 가장 강한 다운포스를 생성하여 더욱 빠른 코너링을 가능하게 한다.

 

F12tdf는 F12베를리네타에 비해 두 배에 달하는 공기역학효율지수 1.6을 기록했으며, 시속 200km에서 107kg 더 강력해진 230kg의 다운포스를 자랑한다.

범퍼, 에어로브릿지, 리어 스포일러, 리어 스크린 등의 디자인 변화는 이러한 결과에 크게 공헌했고, 디자인 스타일링을 통해 차량의 성능을 향상시키는 페라리의 세심함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차체 안팎으로 탄소섬유(carbon-fibre)의 적용을 확장시켜 차체 무게를 110kg 경량화시켰다.

브레이크 시스템에는 라페라리에서 선보인 바 있는 새로운 익스트림 디자인 원-피스 브레이크 캘리퍼가 장착됐다. 100km/h에서 완벽하게 정지할 때까지의 제동거리는 30.5미터, 200km/h에서의 제동거리는 121미터에 불과한 강력한 제동성능을 보인다.

한편, F12tdf의 공식 데뷔는 오는 11월 8일,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의 결승이자 페라리 최고의 축제인 피날리 몬디알리에서 있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