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지, U2 1.7 다운사이징 디젤 모델 출시
스포티지, U2 1.7 다운사이징 디젤 모델 출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5.10.15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다운사이징 엔진인 U2 1.7 디젤 엔진을 장착한 모델을 출시했다. 스포티지 1.7 디젤은 U2 1.7 디젤 엔진에 7단 DCT를 장착해 복합연비 15.0km/ℓ(정부 공동고시 연비 기준, 구연비 기준 15.8km/ℓ)를 달성했다. 

또한 최고출력 141마력(ps), 최대토크 34.7kg·m의 다이나믹한 주행성능을 확보했으며, 7단 DCT 적용을 통해 응답성과 가속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스포티지 1.7 디젤 모델은 전장 4480mm, 전폭 1855mm, 전고 1635mm의 제원과 일반 강판보다 10% 이상 가벼우면서도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이 51% 적용됐다. 

가격은 트렌디 2253만원, 노블레스 2449만원이다. 한편 기아차는 2.0 디젤 전 트림에서 선택 가능했던 최고급 디자인 패키지인 ‘스타일 UP’ 패키지를 1.7 디젤 엔진으로까지 확대하고 라디에이터 그릴과 스키드플레이트 등이 적용된 1.7 모델 전용 칼라 패키지 2종(어반 블루/액티브 오렌지)을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