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美서는 '개' 혹은 경찰견?
K9, 美서는 '개' 혹은 경찰견?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2.01.10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상반기 출시 예정으로 있는 준대형 세단 CH(프로젝트명)의 모델명이 'K9'으로 사실상 굳어진 가운데 영어식 발음 또는 미국에서 통용되는 의미로 볼 때 '격(格)'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에서 K9은 경찰견 또는 군견을 지칭하는 별명으로 통상 '개(犬)를 연상하는 단어로 인식되고 있다. K9의 발음 '케이나인'은 또 개의, 개와 같은, 개속의 개를 뜻하는 'Canine'과 발음이 같다.

경찰견과 군견을 뜻하는 용어로 K9을 사용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국내에서도 K9은 연평도 포격 사건으로 일반인들이 많이 알고 있는 자주포가 연상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기아차는 그러나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의 K 시리즈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는 압도적"이라며 "자주포와 연관되는 강력하고 폭발적인 이미지는 손해 볼 것이 없고 오피러스가 미국 시장에서 아만티라는 모델명으로 판매되고 있는 만큼 우려할 점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