챙길 것 많은 바캉스, 더 꼼꼼하게 살펴야 할 자동차
챙길 것 많은 바캉스, 더 꼼꼼하게 살펴야 할 자동차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07.2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한국로버트보쉬

보험개발원 자료에 따르면, 휴가철 1일 평균 사고건수는 총 2842건에 달한다. 이번 주 장마가 소강상태에 접어들고 내 주 본격적인 여름 휴가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휴가 준비를 아무리 철저하게 했어도 자동차에 소홀했다면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예기치 못한 차량 고장은 물론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휴가를 떠나기 전 반드시 살펴봐야 할 차량 안전점검 사항들을 짚어 본다.

1. 찜통 더위에 에어컨 고장, 휴가길이 고생길=피서객들은 더운 여름을 피해 너도나도 산과 바다로 향하지만 가는 길은 녹록지 않다. 차들이 줄지어 서있는 도로의 온도가 30도를 넘어설 경우, 차량 내부의 온도는 50도에서 크게는 90도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 때 에어컨마저 제대로 작동하지 않거나 악취가 나는 상황이 발생하지 없도록 사전에 에어컨을 점검하도록 하자.

휴가지로 떠나는 차 안에서 시원한 바람을 느낄 수 있는 것은 에어컨 냉매 덕분이다. 만약 냉매가 부족하다면 에어컨에서 미지근한 바람이 나올 수 있다. 에어컨 냉매는 자연적으로 줄어들지 않으므로 바람의 양은 정상인데 냉기가 느껴지지 않는다면 파이프 연결 부위에서의 냉매 누출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까운 정비업체를 찾아가 점검 후 필요한 부품을 수리하고, 부족한 냉매를 보충하도록 한다.

에어컨 필터는 6개월 마다 혹은 1만5,000km 주행 후 주기적으로 교체가 필요한 부품이다. 여행을 떠나기 전 에어컨 필터 교체를 하지 않았다면, 에어컨 내부에 곰팡이와 세균이 많이 번식해 있을 수 있다. 또한 에어컨 필터 여과지의 정전력은 일정 기간이 지나면 약해져 여과 성능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점검 시 필요하다면 필터를 교체하도록 하자.

에어컨 필터를 교체해도 퀴퀴한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에어컨 증발기(에바포레이터) 점검이 필요하다. 증발기는 내부 온도가 낮게 유지되어 쉽게 습기가 차고 곰팡이가 생기기 쉽다. 에어컨 송풍구에 차량용 곰팡이 제거제를 분사한 뒤, 창문을 열고 에어컨을 10분 가량 가동하면 쾌적한 실내 공기를 유지할 수 있다.

2. 타이어를 지켜야 안전도 지킨다=고속주행, 장거리 운행 전에는 반드시 타이어의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여름철에는 외부 공기가 뜨거워 타이어가 터지거나 파손되어 큰 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뿐만 아니라 여행 길에 비가 내리면 타이어의 접지력과 제동력이, 마른 노면일 때보다는 떨어지므로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타이어의 공기압과 마모 한계 등을 미리 점검하도록 하자.

뜨거운 아스팔트 위를 달리는 자동차의 경우, 타이어 내부 온도가 최대 섭씨 125도까지 올라가 타이어가 파손될 위험이 커진다. 타이어의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공기압을 유지시켜 주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타이어 적정공기압은 본인 차량의 매뉴얼을 참고하는 것이 정확하며, 고속도로에서 장시간 주행할 경우 10~15% 정도의 공기를 더 유입하는 것이 좋다. 3시간에 한 번씩 휴식을 취하는 것도 타이어의 온도를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여행 도중에는 타이어를 자주 관찰하여 고무에 이상은 없는지, 공기가 새지는 않는지 확인하는 습관을 갖자.

휴가를 즐기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갑작스런 소나기를 만나면 브레이크를 밟아도 빗길에 자동차가 미끄러져 큰 사고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 도로교통공단은 비 오는 날 교통사고 치사율이 맑은 날에 비해 약 1.4배나 높다고 밝혔다. 이는 젖은 노면에서 타이어의 접지력이 떨어져 제동거리가 길어지기 때문이다.

만약 타이어가 마모된 경우, 제동력은 더 큰 폭으로 낮아져 추돌 사고가 날 위험성이 매우 크다. 따라서 타이어는 마모한계가 1.6mm가 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여행 중 타이어가 손상됐다면 즉시 가까운 정비업체에서 새 타이어로 교체해야 한다. 5000~1만 km 주행 뒤에는 반드시 타이어의 위치를 교환해 주어 불규칙한 마모를 방지하도록 하자.

3. 바캉스에 꼭! 챙기면 좋을 자동차 용품=여행 전 꼼꼼한 자동차 점검도 중요하지만, 도중에 일어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필수 용품들도 소홀히 할 수 없다. 차량 에어컨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혹시 모를 방전에 대비할 수 있는 부스터 케이블, 갑작스레 타이어가 손상되었을 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휴대용 에어컴프레서 등을 구비해 두자. 소나기나 국지성 호우를 대비해 시야 확보를 위한 워셔액을 충분히 보충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자료제공=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