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 기술개발 지원
산업부,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 기술개발 지원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06.0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자동차 튜닝 산업 활성화를 위해 개발 시급성이 높은 튜닝부품 5개 품목을 선정하고, 기술개발 사업을 시작했다.

최근 해외 유명 튜닝업체의 국내 진출 확대에 따라 국내 튜닝부품의 90% 이상을 외국제품이 장악하고 있어, 국내 튜닝부품 중 개발 우선순위가 높은 5개 튜닝부품을 품목 지정했다.

국내 튜닝부품 가운데 개발 우선 순위가 높은 유압댐퍼, 에어댐, 멀티피스톤 캘리퍼, 브레이크 디스크, 에어 서스펜션 5개 품목을 지정해 품목별로 최대 3년 이내, 연간 7억원까지 기술개발 자금을 지원키로 한 것이다.

올해 1월 공고와 함께 전담기관(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을 통해 사업자 접수와 평가를 진행했다.

정부는 창조경제·신시장 창출의 과제중 하나로 지난해 6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자동차 튜닝산업 진흥대책’(6.17일, 경제관계장관회의)을 발표했고, 후속조치로 튜닝부품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했다.

튜닝부품기술개발 사업은 올해 처음으로 시작하는 사업으로 4년간 198억 원을 투입해, 영세 튜닝부품 제조사에는 품질개선을, 기술력을 보유한 튜닝부품 제조사에는 고성능부품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튜닝부품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튜닝부품기업 육성을 통해 수출로 확대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사업의 특징으로는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튜닝산업 기반구축사업 중 하나인 전남 영암 튜닝 시험평가·장비 구축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기술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전남 영암 F1 경주장의 실차 성능평가와 구축장비를 활용해 5개 수행기관 중 3개 기관이 연계해 기술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수행기관은 내수 점유율 확대, 수입 대체효과, 기술성장에 따른 가격인하, 수출 등 사업화 목표를 세우고 국내 튜닝시장 확대에 이바지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4년간 튜닝부품 15종의 기술개발과 더불어 자동차 튜닝 인프라 구축사업, 튜닝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정책도 추진해, 국내 대표 튜닝부품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