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세단,폭스바겐 페이톤 탄생 10주년...
명품 세단,폭스바겐 페이톤 탄생 10주년...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1.12.08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은 오는 12월 11일, 독일 드레스덴에 위치한 폭스바겐 투명유리공장에서 페이톤 생산 10주년을 맞이해 단기간 내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굳건한 입지를 쌓은 페이톤의 10주년을 축하하는 기념 행사를 진행한다.

폭스바겐은 지난 2001년 12월 플래그십 세단 페이톤 생산을 위해 독일의 작센주 드레스덴의 중심부에 첨단 친환경 투명유리공장을 새롭게 건설한 바 있으며, 지난 10년 간 약 6만 여대의 페이톤을 생산해왔다.

 
투명유리공장은 페이톤 만을 위해 지어진 공장이며, 거의 모든 생산 공정이 장인들의 수작업으로 완성된다. 때문에 하루 생산량은 약 30대를 넘지 않을 정도다.

약 7,300평에 이르는 투명유리공장의 작업장은 고급 단풍나무 원목마루가 깔려있으며 기계 소리대신 클래식 음악이 흐른다.

 
다른 자동차 생산 공장처럼 기계적으로 차량을 생산해낸다는 개념보다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 주문 생산하는 공방 느낌이 강하다.

폭스바겐의 모든 기술력이 결합되어 탄생한 럭셔리 세단 페이톤은 탄탄한 주행 성능과 뛰어난 강성,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편의성 등으로 전세계적으로 그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지난해 7,500여 대를 생산, 올해는 작년보다 더욱 높은 생산량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시장에서도 페이톤은 지난 2005년 출시 이후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입지를 다졌다.

당시 가솔린 엔진이 대부분이었던 럭셔리 세단 시장에 디젤 엔진의 파워와 경제성을 동시에 겸비한 TDI 엔진을 장착한 모델을 선보이며 럭셔리 디젤 세단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다.

페이톤은 최첨단 커먼레일 직분사 엔진을 탑재한 V6 3.0 TDI 디젤 모델 및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V8 4.2 NWB(노멀휠베이스) 그리고 V8 4.2 LWB(롱 휠베이스)의 총 3가지 버전으로 선보이고 있다.

국내 판매 가격은 V6 3.0 TDI 모델은 9,040만원이며, V8 4.2 NWB(노멀 휠베이스) 모델이 1억1,190만원, V8 4.2 LWB(롱 휠베이스) 모델은 1억3,340만원이다. (모두 VAT포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