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마이스터,만도 LP300ㆍ만도 MP700S출시
한라마이스터,만도 LP300ㆍ만도 MP700S출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4.03.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마이스터가 17일 신제품 내비게이션 ‘만도 LP300(3D맵 전용)’과 ‘만도 MP700S(2D맵 전용)’를 출시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두 제품은 음파를 활용해 부가적인 하드웨어 설치 없이 마이크와 스피커만 있으면 안정적으로 데이터 연동이 가능한 프로그램, ‘Mando Send to Car’를 탑재해 스마트폰으로 목적지를 검색하면 자동으로 내비게이션에 위치 정보를 전달해 길 안내가 가능케 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두 제품은 스마트폰으로 목적지를 검색하면 ‘Mando Send to Car’ 앱을 통해 자동으로 내비게이션에 위치 정보를 전달해 길 안내가 가능하다. 뮤직플레이어, DMB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도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고 쉽게 조작할 수 있다.

또한 차량 시동을 켠 후 스마트폰을 한번 흔드는 모션만으로 미리 예약해 둔 목적지를 자동으로 안내하는 ‘예약 전송 기능’과 SNS를 통해 상대방의 위치를 전달받은 경우 자동으로 앱이 실행되어 곧바로 내비게이션에 위치를 전송, 경로를 탐색하는 ‘SNS 전송 기능’ 등이 추가돼 운전자의 편의성과 안정성을 비약적으로 높였다. 

‘만도 LP300’ 과 ‘MP700S’은 업계 최고 사양인 Cortex A9 CPU의 탑재로 고해상도의 맵이 끊김 없이 빠르고 정확하게 구동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위성 궤적 정보를 미리 계산해 GPS신호를 보다 빠르게 수신하는 ‘SiRF V8 GPS’ 기능을 채용, 초기 위치 정보 수신시간을 단축시키는 ‘Instant Fix II’ 기능 등 최신 기술을 통해 빠르고 정확한 위치 정보 및 난 수신 지역에서의 안정적인 수신을 지원한다. 

또 스마트폰에서 수행되는 모든 기능을 선 연결 없이 내비게이션에서 이용 가능한 ‘LG U+ smartcar Wi-Fi 미러링 서비스도 지원하며,‘Quick Boot’ 지원으로 'Quick 후방 영상 전환’ 기능도 강점 중 하나다. 

한라마이스터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된 신제품 2종은 기기 자체의 성능만으로도 이전의 내비게이션보다 우수하지만 Mando Send to Car 기술이 적용된 만큼 운전자들은 이전보다 더욱 향상된 편의성과 안정성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