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마이스터, 만도 센드 투 카 앱 버전 출시
한라마이스터, 만도 센드 투 카 앱 버전 출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4.03.0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마이스터가 저주파의 소리를 이용해 스마트폰의 데이터를 차량에 보내는 '만도 센드 투 카(Mando Send to Car)' 앱 정식 버전을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만도 센드 투 카 앱은 세계 최초로 구현된 음파를 활용한 차량 내 통신 기술로, 부가적인 하드웨어 설치 없이 마이크와 스피커만 있으면 안정적으로 데이터 연동이 가능한 프로그램이다.

만도 센드 투 카 앱은 스마트폰에 다운받기만 하면 차량에 탑승한 누구라도 손쉽게 내비게이션을 조작할 수 있다. 어플리케이션 실행 후 음성 또는 텍스트로 목적지를 검색해 전송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내비게이션에 위치정보가 전달돼 길 안내를 시작한다. DMB나 오디오 조작 등의 부가 기능들도 스마트폰을 리모컨처럼 활용해 조작 가능하다.

이번에 선보인 ‘만도 센드 투 카’ 앱 정식 버전은 완전히 새로워진 UI와 함께 서비스의 활용도를 대폭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가장 대표적인 기능으로는 집에서 나오기 전 목적지를 미리 검색해 예약등록을 해 놓으면 차량의 시동을 켠 후 스마트폰을 한번 흔드는 모션만으로 예약해둔 목적지를 자동으로 안내하는 ‘예약 전송 기능’이 있다.

이와 더불어 카카오톡을 통해 자신의 위치를 전달할 수도 있으며 상대방의 위치를 전달받은 경우에는 자동으로 앱이 실행되어 바로 내비게이션에 위치를 전송, 경로를 탐색하는 ‘SNS 전송 기능’도 추가됐다.
또 ‘만도 센드 투 카’ 앱 위치 정보는 스마트폰 주소록에 저장이 가능해 친구나 거래처의 위치정보를 연락처와 함께 저장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베타 버전에도 포함되어 있던 즐겨 찾기 등록 기능과 최근 검색지 확인 기능 또한 더욱 활용이 편리하게 개선됐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내비게이션을 조작하는 ‘리모컨 기능’으로 차량 탑승자 누구나 내비게이션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어 운전 중 내비게이션 조작의 위험 문제를 극복하는 대안이 되는 점도 큰 장점이다.

한라마이스터 관계자는 “만도 센드 투 카 애플리케이션만 설치하면 탑승자 누구나 처음부터 끝까지 내비게이션 화면을 터치하지 않고도 얼마든지 위치검색과 내비게이션의 조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운정 중 부주의로 인한 갑작스런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며 “이번 정식 버전을 향후 출시되는 내비게이션에 지속 탑재해 운전자들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